꿈꾸는참치

공매도 뜻과 존재이유..그리고 순기능 본문

경제적자립을 꿈꾸며/주식공부

공매도 뜻과 존재이유..그리고 순기능

꿈꾸는참치 꿈꾸는참치 2021. 6. 6. 15:06
반응형

공매도 뜻은 내가 보유하고 있지도 않은 주식을 먼저 매도한 이후,, 주가가 하락하면 매도했던 주식을 다시 매수하여 시세 차익을 보는 행위를 말합니다.

주식투자를 하면서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상식으로, 주가가 상승해야 돈을 번다고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공매도를 활용하면 주가가 하락할때 돈을 버는 구조가 됩니다.

즉, 상승보다는 하락을 예측하고 매매를 하는 것이지요.

일반적으로 기관이든 어디든 큰 돈을 가지고 있는 주체가 공매도를 치면, 갑작스러운 주가 하락을 불러올 수 있습니다. 매도는 매도를 부른다고... 주식을 보유하고 있던 단기매매자들이나 일반인들은 주가가 더 떨어질까바 매도를 하기 시작하며, 그렇게 매도가 지속되면 결국 주가가 크게 하락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입니다.

얼핏 들어보면, 공매도는 정말 나쁜것이라는 인식이 주를 이루지만, 이상하게도 선진국을 포함한 어느나라던 공매도의 순기능이 있다는 이유로 큰 제제를 가하지 않는것이 일반적인데요.

오늘은 공매도에 대한 제 개인적인 견해를 좀 적어볼까 합니다.
※어디까지나 제 개인적인 의견입니다.

공매도는 진짜 없는 주식을 매도하는게 아니라, 누군가에게 빌려서 매도 하는 것이다.

네.. 모르는 분들도 정말 많은 사실인데, 공매도는 사실 어떤 주체에게 주식을 빌려서 매도하는 것입니다.

보통은 증권사가 그 주체가 되어 주식을 빌려주거나, 혹은 대주주가 대량의 물량을 증권사를 통해 빌려주기도 합니다.

자.. 여기서 보통 알고 있는 상식에 빗대어 생각해보면 참 이상한 점이 있습니다.

공매도가 하락을 불러온다면서 하락할걸 뻔히 알고도 왜 주식을 빌려주는걸까요? 자신이 다시 주식을 가져올때면 그 주식의 가치는 분명 하락해 있을텐데 말이죠.

여기엔 여러가지 이유가 있을 수 있겠지만, 제가 알고 있는 사실과 추측을 좀 넣어서 풀어보겠습니다.


사실.1 빌려준 주식에는 이자가 있다.

주식을 빌려주는 주체는 절대 공짜로 빌려주지 않습니다.

이자율은 종목의 변동성마다 다 다른데 일반적인 종목은 10~20%정도 한다고 생각하시면 좋습니다.

한때 공매도와의 전쟁을 했던 게임스탑의 경우 공매도 이자율이 년 80%에 육박했다고도 하네요.. 워낙 폭등했던 종목으로 변동성이 상상을 초월했기 때문입니다.

이자율이 년 80%인데 공매도 칠 사람이 있겠냐구요? 년 80%라고 해봐야 한달에 6%좀 넘는 수준이며, 하루에 0.2%정도 되는 수준입니다.

게임스탑은 고점을 찍고 -40%까지 하락하는데 20분도 안걸리는등, 변동성이 정말 컸습니다. 단기로 잘 먹고 나올 수 있으면 그리 큰 이자율도 아닌 셈이지요.


사실.2 이자에는 이자소득세가 있다.

이건 손아프게 타자 칠 이유도 없겠지요? 이자소득으로 발생한 소득의 16.5%는 이자세금으로 국가에서 가져갑니다.

국가입장에서 공매도를 적극적으로 제제하지 않는 이유중 아마도 이 이유가 가장 크지 않을까 추측해봅니다.

현재 한국증시 역시 공매도를 개인도 진행할 수 있게끔 해 주었는데 과연 이자를 감당해가며 공매도를 성공적으로 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될지 좀 궁금하긴 합니다.

항상 공매도 때문에 주가가 오르지 않는다며, 나도 공매도를 할 수 있었으면 때돈 벌거라고 했던 사람들을 인터넷상에서 종종 보게 되는데.. 사실 공매도로 돈을 벌 수 있다면, 그냥 일반적으로 매매해도 돈을 벌 수 있는게 당연한 논리가 아닐까요? 주가는 오르거나 내리거나 둘중 하난데 말이죠.


추측.3 하락하는게 뻔하다면서 왜 빌려주는가?

공매도 하라고 주식을 빌려주는 사람들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봤습니다.

모든 사람들의 생각처럼 공매도 때문에 주가가 하락 한다는게 사실이면, 이들은 왜 주식을 빌려줄까요?

저는.. 이게 주식운영을 통해 대주주가 자금조달을 하기 위한 측면도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앞으로 주가가 올라갈만한 어떤 소식이나 뉴스가 있다면, 그 사실을 가장 먼저 알고 있는건 당연히 대주주입니다.

그럼 차후 주식이 본격적으로 상승하기 전에, 이 대주주가 할만한 액션은 '최대한 많은 주식수'를 '싼 가격에' 모으는것이 됩니다... 상식적으로 그렇지 않나요?

많은 주식수를 한정된 현금으로 가장 많이 매수하는 방법은 주가를 떨어뜨리는것 말고는 다른 대안이 없습니다. 거기에, 빌려준 주식에서 이자까지 받을 수 있으니 1석 2조인 셈이죠.

그 이유가 아니라면, 이런 이유도 있을 수 있습니다.

공매도를 하던 말던 주가는 오를 수 밖에 없는 상항일경우, 보유하고 있는 주식을 빌려주는건 전혀 손해를 보는 행위가 아니게 됩니다. 이럴땐 공매도가 오히려 이자수입을 얻을 수 있는 좋은 역활을 해주게 되지요.


공매도라는게 없어도, 보유주식을 매도하면 어차피 하락하는건 똑같다.

매도가 매도를 부른다는 말은, 딱히 공매도가 아니라도 적용되는건 같습니다.

순매도가 공매도를 부를수도 있고, 공매도가 순매도를 부를수도 있지만, 순매도나 공매도나 모두 또다른 매도를 불러오는건 마찬가지 입니다.

종종 공매도 잔량이 많은것을 보고, 공매도 때문에 하락했다고 말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완전히 틀린 말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이것도 결국 추측에 지나지 않습니다.

하루 거래량이 300만주인 종목에서 15만주정도 공매도가 나온다면 그 종목은 하락해 있을까요?

주식밥좀 먹어본사람들은 대강 알겁니다. 300만주중 15만주정도는 주가에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한다는 사실을 말이죠.

공매도도 실패하면 제대로 망할 수 있습니다.

한때 세계 부자순위 94위, 독일내 순위 5위에 드는 아돌프 메클레라는 사람이 있었습니다.

메클레는 여러 사업군을 문어발식으로 확장하며, 2009년도 기준 연매출만 405억달러 규모이며, 임직원이 10만명에 육박할 정도로 매우 덩치가 큰 기업을 운영하고 있었습니다.

그의 투자 인생에서 가장 잘못된 선택은 바로 폭스바겐 주식에 대한 공매도 베팅이었다고 외신들은 전하고 있습니다.

2008년도 금융위기를 겪고 난 후 대부분의 주가는 심각한 상태에 이르렀고, 곳곳에는 공매도세력이 득실됬는데, 메클레 역시 공매도를 통해 한몫 잡아보기 위해 폭스바겐 주식을 크게 공매도 쳤다고 합니다.

그러나, 2009년 폭스바겐의 대주주였던 포르세가 자신이 보유한 폭스바겐의 지분율을 35%에서 경제상황만 허락한다면 75%까지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게 됩니다.

아까 매도가 매도를 부른다고 했나요? 매수 역시 매수를 부르는건 똑같습니다.

그래서 일반적인 매매로 돈을 못벌면, 공매도를 한다해도 못번다는 이론이 성립됩니다. 어차피 주가는 오르거나 내리거나 둘중 하난데, 상승상에선 못먹고 하락장에선 먹을 수 있다? 애초에 말이 안되는 논리죠.

폭스바겐의 주가는 이 이후 순식간에 폭등하게 되고, 공매도에 참여했던 세력들 역시 부랴부랴 공매도했던 주식을 다시 매수하기 시작하면서 하루만에 150%에 가까운 상승을 이루어내게 됩니다.

이 이후, 메클레는 결국 자살을 하게 되었는데, 공매도 실패의 영향도 있긴 하지만, 2008년 금융위기 상황에서 차입금을 제대로 상환하지 못하게 된 것이 큰 이유를 차지했다고 합니다.

공매도의 또다른 순기능

저는 공매도가 주가에 영향을 주긴 하지만, 대세까지는 거스를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국가에서 보는 공매도의 순기능은 결국 이자수입이 전부이며, 대주주입장에서는 운영자금을 더 수월하게 뽑아낼 수 있는 하나의 장치정도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보편적으로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공매도가 끼면 주가가 하락한다'는 가설을 사실이라 생각하고 또다른 순기능을 하나 이야기 해볼까 합니다.

대부분 공매도를 나쁘게 보는 분들의 논리는 아래와 같습니다.

공매도 때문에 주가가 하락한다. -> 공매도가 없으면 주가가 제 가치를 반영한다. -> 그러므로 공매도를 폐지해야 하며, 그렇게 되면 건전한 주식시장이 될 것이다.

논리는 그렇지만, 결국 속뜻은 이렇습니다.

공매도 때문에 내가 산 주식이 하락한다. -> 공매도가 없었다면 상승했을 것이다. -> 그러므로 공매도를 폐지해야 하며, 그렇게 되면 내가 이익을 보게 될 것이다.

만약, 이 생각대로 공매도가 없어져 존재하는 모든 주식종목이 안정적으로 우상향한다...? 그건 시세차익을 노리고 매도하는 사람들 때문에 절대 있을 수도 없는 일이지만, 만약 그렇다면 또 다른 문제점이 발생하게 됩니다.

저평가된 주식이란건 어떻게 찾아야 하나?

네.. 주가가 하락하지 않으면 저평가된 주식이라는건 존재할 수가 없게 됩니다.

결국 가치투자를 하겟다며 저평가된 주식을 찾는다는게 사실상 멍청한 일이 되는것이죠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